본문 바로가기
동화로 보는 경제

동화로 보는 경제 : 아기 돼지 삼형제

by 주식아빠 부업아빠 2020. 10. 16.
728x90
반응형

 

 

속에 엄마 돼지와 아기 돼지 삼형제가 살고 있었습니다.

  어느 엄마 돼지가 말했습니다.

  “얘들아, 너희들도 이젠 컸으니 각자 집을 지어 살도록 해라.”

 

아기 돼지들은 정든 집을 나섰습니다.

  얼마 갈림길에 이르자 첫째 아기 돼지가 말했습니다.

  “나는 이쪽 길로 가서 집을 지을래.”

  “나는 저쪽 길로 가서 집을 지을 거야.”둘째 아기 돼지가 말했습

니다.

  “나는 여기에다 집을 짓겠어.”셋째 아기 돼지도 말했습니다.

  놀기 좋아하는 첫째 아기 돼지는 짚을 주워 모아 집을 대충 짓기로

선택했습니다. “얼른 집을 짓고 실컷 놀아야지.”

  둘째 아기 돼지도 놀고 있는 형이 부러워서 나무로 엉성하게 집을

짓기로 선택했습니다.

  한편 부지런한 셋째 아기 돼지는 벽돌을 차곡차곡 쌓아 튼튼한

짓기로 선택했습니다.

  어느 날이었습니다.

  늑대가 신나게 놀고 있는 첫째 아기 돼지에게 달려들었습니다.

아기 돼지는 자기 집으로 도망쳤지만 늑대가‘후우’하고 입김을

불자 짚으로 만든 집은 단번에 날아가 버렸습니다.

  첫째 아기 돼지는 둘째 아기 돼지네 집으로 도망쳤습니다.

 

  뒤쫓아 늑대가 또‘후우’하고 입김을 불자 나무집도 쉽게

부서져 버리고 말았습니다. 아기 돼지는 놀라서 셋째 아기

지네 집으로 달려갔습니다.

  늑대는 이번에도 쫓아왔습니다.

  “아기 돼지들아, 순순히 나와라! 이런 집도 내가 번만 불면

날아간다고!”

  늑대는 입김을 불어대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셋째 아기

지네 집은 꿈쩍도 하지 않았습니다.

  첫째와 둘째 돼지는 잘못된 선택을 했지만 셋째 돼지는 선택을

잘했기 때문에 아기 돼지 삼형제는 늑대에게서 목숨을 구할

있었습니다.

 

 

기회 비용이 작은것을 선택한 셋째 돼지가

선택을 잘했기 때문에 형들을 구할 있었어요..^^

728x90
반응형

댓글0